제 1부

    
제 2부

    
제 3부

    
제 4부   

    
제 5부

    
제 6부

    
제 7부 
  
  

    ★명언명구

    ★동양고전
      
(365句)


금언명언


2016-02-24 21:01:00 조회 : 814         
♡코카콜라 회장♡ 이름 : 관리자   118.♡.239.65
 
학자요, 정치가요, 목사요,
주한미국대사(1993-1997)였던 제임스 레이니는
임기를 마치고 귀국하여 에모리대학의 교수가 되었다.
 
건강을 위해서 매일 걸어서 출퇴근하던 어느 날,
쓸쓸하게 혼자 앉아 있는 노인을 만났다.
 
레이니 교수는 노인에게 다가가서
다정하게 인사를 나누고 말벗이 되어 주었다.
 
그 후, 그는 시간이 날 때마다 외로워 보이는
그 노인을 찾아가 잔디를 깎아주거나
커피를 함께 마시면서 2년여 동안 교제를 나누었다.
 
그러던 어느날, 출근길에서 노인을 만나지 못하자,
그는 노인의 집을 방문하였고
노인이 전날 돌아가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곧바로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면서
노인이 바로 '코카콜라 회장'을 지낸 분임을 알고는
깜짝 놀랐다.
그때 한 유족이, '회장님께서 당신에게 남긴 유서가 있습니다.
라며 봉투를 건넸다.
 
유서의 내용을 보고 그는 너무나 놀랐다.
"2년여 동안 내 집 앞을 지나면서 나의 말벗이 되어 주고
우리 집 뜰의 잔디도 함께 깎아 주며
커피도 나누어 마셨던 나의 친구 레이니!
고마웠어요.
 
나는 당신에게 25억 달러와 코카콜라 주식 5%
유산으로 남깁니다."
 
너무 뜻밖의 유산을 받은 레이니교수!
 
그는,
1. 전 세계적인 부자가 그렇게 검소하게 살았다는 것!
2. 자신이 코카콜라 회장이었음에도
자신의 신분을 밝히지 않았다는 것!
3. 아무런 연고도 없는 사람에게 잠시 친절을 베풀었다는
이유만으로
그렇게 큰 돈을 주었다는 사실에 놀랐다.
 
레이니교수는 받은 유산을 에모리대학 발전기금으로 내놓았다.
제임스 레이니가 노인에게 베푼 따뜻한 마음으로
엄청난 부가 굴러 들어왔지만
그는 그 부에 도취되어 정신을 잃지 않았다.
 
오히려 그 부를 학생과 학교를 위한 발전기금으로 내놓았을 때,
그에게는 에모리대학의 총장이라는 명예가 주어졌다.
  정진구 16-02-25 11:06  코멘트삭제코멘트수정 
참 아름다운 스토리 입니다. 좋은 글에 늘 고맙습니다.

  신선 16-07-26 08:08  코멘트삭제코멘트수정 
배려하는 삶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삶이라 그저 훈훈합니다

    이름 :          비밀번호 :
  66c4f0506d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코멘트 입력란을 확장합니다. 코멘트 입력란을 줄입니다.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글쓰기 답변 수정 삭제

Create 2001 by 이진하, All rights reserved